에르메네질도 제냐 단편 필름

갤러리

에르메네질도 제냐가 스테파노 필라티와 박찬욱 감독의 협업을 통해 특별한 단편영화를 선보인다. <A Rose, Reborn>이라는 제목의 이 단편영화는 전 세계 영화인들이 참여하는 컬래버레이션 형식으로 제작된다. 9월 9일부터 10월까지 온라인에서 공개되는 이 영화는 3편의 에피소드와 최종 완결편으로 구성할 예정이다. 완결편은 10월 22일 개최하는 상하이 국제 패션 위크의 폐막식에서 대중에게 공개된다. 문의 02-2240-6524 계속 읽기

Enjoy, Blues

갤러리

에디터 이예진 | photographed by park gun zoo

젊고 지적이며 세련된 인상을 주기에 더없이 좋은 블루. 솔리드 컬러는 물론 스트라이프, 체크, 도트 등 어떤 무늬든 푸른빛이 도는 셔츠는 사계절 내내 사랑받는 에센셜 아이템이다. 블루 셔츠의 다양한 얼굴을 결정짓는 일곱 가지 타이 스타일링을 준비했다. 계속 읽기

Unconstructed Classic

갤러리

에디터 이예진 | 스타일리스트 유현정 | photographed by park gun zoo

재킷에 능통한 남자라면 한 번쯤 들어봤을 이름, 볼리올리(Boglioli). 클래식 수트든 캐주얼 룩이든 스타일과 관계없이 사랑받는 이탈리아 브랜드가 어떤 이유로 전 세계 남자들을 매료시켰을까. 아시아 최초이자 전 세계에서 두 번째로 오픈하는 신세계백화점 본점의 볼리올리 단독 스토어에서 그 해답을 찾을 수 있다. 계속 읽기

Technical Shade

갤러리

에디터 이예진 | photographed by park gun zoo

가볍고, 강하고, 편안한 착용감에서 단연 앞서는 소재 티타늄. 이번 시즌 레이밴은 독자적인 테크놀로지를 담은 진보된 방식의 티타늄 아이웨어 컬렉션을 선보인다. 계속 읽기

브루넬로 쿠치넬리 핀 스트라이프 수트

갤러리

이탈리아 패션 브랜드 브루넬로 쿠치넬리에서 2014 F/W 시즌을 맞아 새로운 스타일의 핀 스트라이프 수트를 선보인다. 강조된 어깨 형태와 슬림한 라인으로 기존 스리 버튼 재킷의 고전적인 이미지에서 탈피한 현대적인 수트다. 최상급 캐시미어와 울, 실크를 사용해 고급스러운 촉감을 느낄 수 있으며, 우수한 착용감과 보온성으로 환절기에서 추운 겨울까지 활용 가능하다. 진한 네이비에 초크 스트라이프 패턴이 어우러져 깔끔하면서도 카리스마 있는 스타일을 완성해준다. 문의 02-3448-2931 계속 읽기

Autumn’s Wardrobe

갤러리

에디터 이예진 | 스타일리스트 유현정 | photographed by park gun zoo

모던 클래식을 지향하는 셀렉트 숍, 분더샵(클래식)에서 2014 F/W 시즌을 맞아 자체 제작한 두 번째 PL(Private Label) 컬렉션을 선보인다. 잘 재단된 수트와 재킷은 물론 겨울을 위한 코트, 세련된 마무리를 도와줄 넥타이와 스카프 등 제품의 폭을 넓혀 완벽한 토털 코디네이션이 가능해졌다. 계속 읽기

Get The Unique

갤러리

에디터 권유진 | photographed by park gun zoo

패션을 아는 세련된 남자라면 바로 이런 주얼리를 선택하지 않을까. 여자들도 탐낼 만큼 매력적인, 강인하고 유니크한 남성 주얼리. 계속 읽기

분더샵(클래식) 2014 F/W PL 컬렉션

갤러리

분더샵(클래식)에서 2014 F/W를 위해 자체 제작한 PL(Private Label) 컬렉션을 선보인다. S/S 시즌에 이어 두 번째로 선보이는 PL 컬렉션은 클래식한 감성과 세련된 실루엣, 고급스러운 색감과 소재로 완성도를 더욱 높였다. 수트와 재킷, 코트 외에도 다양한 소재와 패턴의 타이와 스카프를 함께 구성했다. 문의 02-3479-1958 계속 읽기

His Watch

갤러리

에디터 배미진 | photographed by park gun zoo

제대로 된 시계 하나를 갖추기 위해 많은 고민을 하는 그에게, 그녀가 추천하는 1천만원 미만의 클래식한 워치 컬렉션. 계속 읽기

Time Changer

갤러리

에디터 배미진, 권유진

스위스 워치 브랜드 ‘태그호이어(Tag Heuer)’와 축구 선수 손흥민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각자의 분야에서 최초, 최고의 자리를 거머쥐었다는 것. ‘혁신’, ‘최초’라는 수식어가 늘 함께하는 태그호이어가 대한민국 축구의 희망이자 세계적인 축구 유망주인 손흥민과 의미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