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Style

  • [ART+CULTURE ‘19 SUMMER SPECIAL]_Homo Viator

    Homo Viator 요즘 서점가를 휩쓸고 있는 베스트셀러 <여행의 이유>에서 김영하 작가는 ‘호모 비아토르(Homo Viator)’라는 단어를 회자시킨다. 라틴어로 ‘여행자’, ‘나그네’라는 의미를 지녔다는 ‘비아토르’는 프랑스 철학자이자 작가 가브리엘 마르셀의 표현. 생존을 위해 이리저리 떠도는 유목민적인 속성을 강조하는 게 아니라 늘 무언가를 위해, 어디론가를 향해 움직이는 ‘길 위에 있는’ 순례자 같은 존재임을 뜻한다고 한다.

    7월 03, 2019 more

  • [ART+CULTURE ‘19 SUMMER SPECIAL] 부산, 아트 도시로서 가능성을 타진하다

    20세기가 ‘초대국의 세기’였다면 21세기는 ‘도시화의 세기’라고 할 수 있다. 1세기 전만 해도 세계 인구의 ...

    7월 05, 2019 more
  • [ART+CULTURE ‘19 SUMMER SPECIAL] Make it New - 한국 현대미술의 다채로움을 펼쳐 보이는 4인 4색

    1970년대 탄생했지만, 존재감이 미미했던 단색화가 2015년부터 세계 미술 시장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반면, 미술 한류를 이어줄 뚜렷한 후속타의 부재에 대한 조바심과 한국의 현대미술이 ‘단색화’로만 국한되는 게 아닐까 하는 우려도 있다.그런 가운데 다행히 세계 무대가 좁은 듯 열심히 뛰는 작가들이 있다. 올해 해외 무대에서 눈에 띄는 활약을 보여주는김종학(1937년생), 이강소(1943년생), 이불(1964년생), 강서경(1977년생) 네 작가를 소개한다.

    7월 03, 2019 more
  • [ART+CULTURE ‘19 SUMMER SPECIAL] 아트부산(Art Busan) 2019 Open and Lively

    16세기 초 포르투갈 항해자들이 부른 것을 계기로 ‘포모사(Formosa, 아름다운 섬이라는 뜻)’라는 별칭을 지닌 대만. 역사 궤적을 볼 때 우리와 여러모로 닮았지만, 사회·문화적으로는 놀라울 정도로 다양성을 품은 이 나라를 찾은 한국 방문객 수가 지난 2년 연속 1백만 명을 넘었다. 이 같은 관심의 중심에는 언뜻 수수해 보이는 도시 풍경 속에 자리한 풍성한 다채로움이 인상적인 대만의 수도 타이베이가 있다. 당대 사회의 흐름을 반영하는 현대미술의 플랫폼인 타이베이 현대미술관(MOCA Taipei)은 은근한 매력이 넘쳐나는 이 도시에 간다면 꼭 들러볼 만한 작은 ‘소통’과 ‘채움’의 공간이다. 흔히 난해하다고 여겨지는 현대미술을 ‘즐길 만한’ 것으로 소통해온 이 미술관의 비결은 무엇일까?

    7월 03, 2019 more
  • [ART+CULTURE ‘19 SUMMER SPECIAL] Masterly Tales_Aix-en-Provence I

    1 엑상프로방스의 중심부에 있는 그라네 미술관 2 천혜의 자연풍경을 배경으로 예술과 미식이 흐르는

    7월 03, 2019 more
  • [ART+CULTURE ‘19 SUMMER SPECIAL] Christian Boltanski in Tokyo

    지난 6월 12일과 13일, 도쿄 국립 신 미술관(The National Art Center Tokyo)과 에스파스 루이 비통 도쿄(Espace Louis Vuitton Tokyo)에서 잇따라 베일을 벗은 프랑스 현대미술계 거장 크리스티앙 볼탕스키의 전시. 기억이라는 주제와 결코 망각하지 않으려는 의식에 집착하며 자신만의 신화와 전설을 구축한, 반세기에 걸친 볼탕스키의 작품 세계를 밀도 있게 접할 수 있는 기회다.

    7월 03, 2019 more
  • [ART+CULTURE ‘19 SUMMER SPECIAL] Interview with_Erwin Wurm

    에르빈 부름(Erwin Wurm)이라는 이름은 현대미술을 ‘애정’하거나 관심을 지닌 어떤 이들에게는 꽤 익숙하게 들릴지도 모르겠다. 2017 베니스 비엔날레에서 오스트리아 국가관의 대표 작가를 맡기도 했던 그의 개인전이 지난해 봄부터 5개월 가까이 서울 이태원에 자리한 현대카드 스토리지에서 열렸기 때문이다.

    7월 03, 2019 more
  • [ART+CULTURE ‘19 SUMMER SPECIAL] Remember the Exhibition

    참신한 매력이 돋보이는 국내 신진 작가부터 흥미로운 방식으로 창조적 지평을 넓혀가는 해외 아티스트, 국내외를 아우르는 세계적 거장의 개인전까지. 2019년 하반기에 만날 수 있는 다채로운 전시 소식.

    7월 03, 2019 more
  • [ART+CULTURE ‘19 SUMMER SPECIAL]_Homo Viator

    Homo Viator 요즘 서점가를 휩쓸고 있는 베스트셀러 <여행의 이유>에서 김영하 작가는 ‘호모 비아토르(Homo Viator)’라는 단어를 회자시킨다. 라틴어로 ‘여행자’, ‘나그네’라는 의미를 지녔다는 ‘비아토르’는 프랑스 철학자이자 작가 가브리엘 마르셀의 표현. 생존을 위해 이리저리 떠도는 유목민적인 속성을 강조하는 게 아니라 늘 무언가를 위해, 어디론가를 향해 움직이는 ‘길 위에 있는’ 순례자 같은 존재임을 뜻한다고 한다.

    7월 03, 2019 more

Masterly tales_부산, 아트 도시로서 가능성을 타진하다
한국 현대미술의 다채로움을 펼쳐 보이는 4인 4색 Make it New
Open and Lively
Masterly Tales_Aix-en-Provence I
PreviousNext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Pick
editor’s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Editor’s Pick
PreviousNext

  • Drinks

    Drinks 상큼하거나 강렬하거나, 다채로운 주류의 향연

    7월 03, 2019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