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 the Beach

조회수: 620
4월 12, 2019

에디터 장라윤 | photographed by park jae yong

순백색의 모래와 출렁이는 파도, 따사로운 햇빛과 갈매기 소리. 당장이라도 달려가고 싶은 지중해 어느 해변에서 만난 샤넬 백과 슈즈 그리고 액세서리들.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손잡이와 체인이 함께 있어 다양한 연출이 가능한 카프스킨 플랩백, 비치볼을 연상시키는 원형 셰이프의 카프스킨 백, 두 개의 백을 동시에 들어 자유롭게 스타일링 할 수 있는 램스킨 플랩백 화이트와 옐로 버전 모두 샤넬.
램스킨과 스트라스 소재를 조합한 로고 브로치, 샤넬 알파벳을 하나씩 분리해 만든 알파벳 브로치 모두 샤넬.


실크와 코튼, 리넨 소재로 만든 파라솔 브로치, 앙증맞은 해변 표지판 브로치, 레진과 글라스를 이용해 마스크와 스노클을 형상화한 브로치 모두 샤넬.
메탈에 레진 소재로 컬러를 입힌 파라솔 모양 브로치, 서머 트위드 재킷에
포인트로 적합할 로고 사각 브로치, 샤넬 알파벳 메탈 이어링 모두 샤넬.


메탈에 글라스 소재를 더해 만든 캔디컬러 후프 이어링, 샤넬 로고
알파벳 브레이슬릿 모두 샤넬.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샤넬 알파벳을 장식한 램스킨 뮬, 짚과 그로그랭 소재를 매치한 모자, PVC로 시원한 느낌을 준 레드 컬러 램스킨 뮬, 샤넬 알파벳을 장식한 트위드 뮬, 블루 컬러 램스킨 뮬 모두 샤넬.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