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CULTURE 18/19 WINTER SPECIAL]_Eva Armisén

조회수: 1343
1월 02, 2019

글 김민서 | edited by 고성연

Eva Armisén

그림으로 행복을 전파하다


현재 예술의전당에서 열리고 있는 ‘집(home)’을 주제로 한 대규모 전시의 주인공인 스페인 작가 에바 알머슨(Eva Armisén). ‘행복을 그리는 작가’라는 수식어에 걸맞게 그의 그림에는 긍정 에너지가 가득하다. 사랑스럽고 유쾌한 그의 화풍은 자국인 스페인 다음으로 한국에서 유달리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2년 전에는 제주 해녀를 다룬 동화책의 삽화를 맡기도 한 그는 자연과 환경문제에도 꾸준히 관심을 쏟는 작가다.


0103

자신의 전시를 앞두고 지난 12월 초 한국을 찾은 에바 알머슨(Eva Armisén).
사진 제공: 케이리즈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데이오감과의 아트 컬래버레이션 프로젝트로 탄생한, 작게 접을 수 있는 친환경 백 ‘라이트 백(Light Bag)’. 웹사이트(day5gam.com)와 한가람미술관 전시장 내 아트 숍에서 1월 중 판매를 시작한다.

02

<행복을 그리는 화가 에바 알머슨> 전시는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오는 3월 말까지 계속된다. 사진 제공: 디커뮤니케이션

04

‘Haenyeo’(2017)

05

친환경 라이트 백의 문양으로 활용한 작품, ‘Luz’. 6 ‘Full of Flowers’(2018), oil on canvas, 130X195cm. 작품 사진 제공: 디커뮤니케이션



댓글 남기기